[포토] 가을 단풍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이곳' 가보세요
상태바
[포토] 가을 단풍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이곳' 가보세요
  • 이정욱 기자
  • 댓글 20
  • 승인 2022.10.23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가을 춘천 단풍 절정 시기는 25~28일로 예상된다. 저 멀리 형형색색 아름답게 펼쳐진 설악산 단풍도 좋지만, 가깝게 찾을 수 있어 반가운 춘천 단풍도 좋다. 올가을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는 춘천 단풍 명소를 소개한다.

[이정욱 기자 cam2@mstoday.co.kr]

첫 번째 명소는 역시 남이섬이다. 그중에서도 송파은행나무 길이다. 가을철 남이섬은 다양한 나무들이 형형색색 물들어 정취를 더한다. 10월 중순부터 11월 초순까지 단풍 절정을 이루니 서두르는 게 좋다. (사진=ms투데이 DB)
첫 번째 명소는 역시 남이섬이다. 그중에서도 송파은행나무 길이다. 가을철 남이섬은 다양한 나무들이 형형색색 물들어 정취를 더한다. 10월 중순부터 11월 초순까지 단풍 절정을 이루니 서두르는 게 좋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시민들도 잘 모르는 건봉령 승호대. 주변에 불빛이 없어 은하수 촬영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넓게 펼쳐진 소양호와 함께 어우러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다. (사진=이정욱 기자)
춘천시민들도 잘 모르는 건봉령 승호대. 주변에 불빛이 없어 은하수 촬영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넓게 펼쳐진 소양호와 함께 어우러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다. (사진=이정욱 기자)
특별한 단풍 구경을 원한다면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도 좋다. 길이만 무려 3.6km로 국내 최장이다. 아름다운 호반 풍경과 어우리지는 삼악산 단풍을 케이블카를 타고 오랜 시간 즐길 수 있어 특별하다. (사진=ms투데이 DB)
특별한 단풍 구경을 원한다면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도 좋다. 길이만 무려 3.6km로 국내 최장이다. 아름다운 호반 풍경과 어우리지는 삼악산 단풍을 케이블카를 타고 오랜 시간 즐길 수 있어 특별하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 도심에서 가을 낭만을 느끼고 싶다면 춘천교육대학교로 향해보자. 교정에 들어서자마자 황금빛 은행나무가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학생들의 즐거운 웃음소리와 단풍이 함께 어우러져 청춘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사진=이정욱 기자)
춘천 도심에서 가을 낭만을 느끼고 싶다면 춘천교육대학교로 향해보자. 교정에 들어서자마자 황금빛 은행나무가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학생들의 즐거운 웃음소리와 단풍이 함께 어우러져 청춘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사진=이정욱 기자)
춘천 죽림동성당의 가을 풍경도 빼놓을 수 없다. 1956년 완공된 로마네스크 양식의 본당과 느티나무가 멋지게 어우러져 마치 외국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 죽림동성당의 가을 풍경도 빼놓을 수 없다. 1956년 완공된 로마네스크 양식의 본당과 느티나무가 멋지게 어우러져 마치 외국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 (사진=ms투데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주 2022-11-28 08:38:57
춘천가을 멋지죠 아주

이*영 2022-11-04 05:27:45
남이섬 볼것도 많고.가족.연인끼리 가면 최고.

유*광 2022-11-03 09:40:22
가을의 정취를 느끼고 싶어요

박*숙 2022-10-27 07:34:11
멋진 곳이 너무 많아 좋아요.

정**리 2022-10-26 15:41:35
대박이네요~~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