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지역 공공기관장, 연봉 1위는 누구?
상태바
춘천지역 공공기관장, 연봉 1위는 누구?
  • 권소담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5.26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 출자‧출연 기관, 공기업 기관장 보수 분석
연봉 1위는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 김흥성 원장
유지욱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장도 8000만원↑
성과급 고려하면 실수령액 더 많을 것으로 추산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이 춘천지역 공공기관장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장 성과평가 대상이 되는 춘천시 출자‧출연 기관과 지방공기업 가운데 기관장이 가장 높은 연봉을 받은 곳은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본지는 춘천시 내부 문건을 확보해, 춘천시 출자‧출연 기관인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흥성), 춘천문화재단(이사장 최돈선),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원장 유지욱), 춘천시마을자치지원센터(센터장 윤요왕)와 춘천시가 설립한 지방공기업인 춘천도시공사(사장 조완형) 등 5곳의 올해 기관장 성과계약 체결 내역 및 보수 지급 현황을 분석했다.

단 기관장 성과평가 대상 출연기관 중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이사장 강민구·센터장 신진섭)는 기관장 성과계약 체결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분석에서 제외했다.

올해 경영평가 결과에 따라 지급 예정인 성과급을 제외하면, 기본연봉과 직책 수당으로 가장 많은 급여를 받는 기관장은 김흥성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8098만3000원)이다.

특히 기관장 성과계약 달성도 평가에 따라 기본연봉에 기본 가산급(기준 기본급에 경영평가 결과에 따른 10% 이내 조정률 적용)과 성과급이 추가된다.

춘천시 전략산업과에서 올해 1월 작성한 ‘강원정보문화진흥원장 2022년 성과계약 체결(안)’에 따르면 기준 기본급은 7641만9000원(837만980원×9개월 4일), 부가급여인 직책 수당은 456만4000원(50만원×9개월 4일)이다.

 

춘천시 출자‧출연 기관 및 지방공기업 중 기관장 연봉이 가장 높은 연봉 곳은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으로 조사됐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춘천시 출자‧출연 기관 및 지방공기업 중 기관장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강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으로 조사됐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간발의 차이로 연봉 2위에 오른 기관장은 유지욱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장(8079만6000원)이다.

기준 기본급은 7603만8000원(799만480원×9개월 16일), 직책 수당의 경우 475만8000원(50만원×9개월 16일)이다.

지방공기업인 춘천도시공사 조완형 사장의 연봉이 7432만5600원으로 3위다. 기준 기본급 6652만5600원(554만3800원×12개월), 직책 수당 780만원(65만원×12개월)으로 책정됐다.

이어 최돈선 춘천문화재단 이사장이 5274만7000원을 받는다. 기준 기본급 4606만5000원(550만원×8개월 9일), 기본 가산급 460만7000원(55만5000원×8개월 9일), 직책 수당 207만5000원(25만원×8개월 9일) 등이다.

윤요왕 춘천시마을자치지원센터 센터장의 연봉은 4712만9000원으로 조사 대상 기관장 중 가장 낮았다. 전년도 성과평가에서 다등급을 받아 최초 기본연봉이 기준이 됐다. 성길용 춘천시마을자치지원센터 이사장은 비상근으로 보수를 받지 않는다.

하지만 이들의 실제 급여는 기본연봉보다 더 높을 것으로 추산된다.

최돈선 춘천문화재단 이사장의 지난해 연봉총액은 7626만원에 달했다. 기본급은 6660만원이었지만, 경영평가 결과에 따라 350%의 성과급이 적용되면서, 1837만5000원을 추가로 수령했다.

한편 지난해 춘천문화재단은 기관장 성과등급에서 가등급(94.68점), 기관 경영실적에서 가등급(96.61점)을 각각 받았다.

[권소담 기자 ksodamk@mstoday.co.kr]

권소담 기자
권소담 기자 더 나은 '로컬의 삶'을 바라봅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