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병인이 유족에 ‘임종 위로금’ 요구⋯“관행”vs“부당”
상태바
간병인이 유족에 ‘임종 위로금’ 요구⋯“관행”vs“부당”
  • 배상철 기자
  • 댓글 2
  • 승인 2022.05.24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친 요양병원 입원해 간병인 고용
갑작스러운 사망 후 추가금액 요구해
간병인 “받아야 할 돈 받았을 뿐” 해명
업계 관행일 뿐⋯지급할 의무는 없다
간병인과 유족이 임종 위로금을 두고 종종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간병인과 유족이 임종 위로금을 두고 종종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희 부모님이 돌아가셨는데, 왜 유족이 간병인에게 임종 위로금을 지급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위로를 받아야 하는 것은 유족 아닌가요.”

본지 취재진을 만난 시민 A씨는 "갑자기 상을 당해 경황이 없는 유족에게 간병인은 임종 위로금을 달라고 재촉했다”며 "임종 위로금이 뭐길래 유족을 두 번 아프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상 당했는데⋯위로금 재촉하는 간병인

도내 한 병원에서 투석 치료를 받던 A씨 부친은 상태가 호전되면서 최근 춘천에 있는 한 요양병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A씨와 자녀들은 생계 때문에 간호에 매달릴 수 없어 간병인을 고용하기로 했다,

병원을 옮긴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아 A씨 부친은 병세가 급격하게 악화하면서 갑작스럽게 자녀들의 곁을 떠났다. 

갈등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간병인 B씨가 유족들에게 약속한 일당 이외에 ‘임종 위로금’을 요구한 것이다. 

A씨는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유족이 간병인에게 ‘위로금’이라는 돈을 줘야 한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었다”며 “경황이 없으니 문자로 계좌번호를 불러주면 나중에 보내주겠다고 했는데도 B씨는 입금을 재촉했다”고 설명했다. 

B씨가 요구하는 금액이 B씨를 소개해준 업체의 말과 달랐던 점도 임종 위로금에 대한 의구심을 키웠다. A씨는 “업체에 물어보니 서로 말이 다른데 정말 줘야 하는 것이 맞나 싶었다”고 말했다. 

결국, A씨는 장례식까지 마치고 업체가 제시한 임종 위로금을 포함한 일당을 B씨에게 보냈다. 

A씨는 “간병인과 계약할 당시에는 임종 위로금이 있다는 사실을 고지받지 못했다”며 “유족이 황망한 상황에서 부당한 돈을 받아내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강조했다. 

▶‘위로금’ 업계 관행, 법적인 근거는 없어

간병인을 A씨에게 소개한 업체 대표 C씨는 임종 위로금이 업계의 오랜 관행이라고 해명했다. 

C씨는 “간병인들은 보통 오랜 기간 입원해 있는 환자를 돌보길 원한다”며 “병원에 한 번 들어가면 밖으로 잘 나오지 못하기 때문에 옷과 음식 등을 한 보따리씩 싸 가는데, 입원 기간이 짧은 환자는 힘만 들고 돈은 얼마 못 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A씨 아버지 경우처럼 예상치 못하게 사망한 경우 받지 못할 때가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C씨는 “사실 임종 위로금이라는 돈을 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보호자가 줄 수 없다고 하면 받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간병인 중에서도 몰라서 요구하지 않는 이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간병인 B씨는 A씨의 주장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B씨는 “환자가 돌아가시면서 병간호가 끝나는 시점에 정산이 돼야 했는데, 장례가 끝날 때까지 돈이 입금되지 않았다”며 “정당하게 받아야 할 돈을 달라고 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지역 간병인협회 관계자는 “간병인은 봉사 정신이 있어야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생활인이기도 하다”며 “보호자들이 이런 부분을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영옥 2022-05-27 16:43:50
기사를 읽고도 믿을수가 없네요
임종 위로금 이라니요
누가 누구를 위로해야 하는 상황일까요
최소한 간병인이라는 이름을 걸고 일을하려면
그 직업에 대한 책임의식은 갖고 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물론 일을할때는 돈을 벌려고 하는거고
봉사가 아니까 정당한 간병비를 받는건
당연하지만
임종 위로금이란 명목으로 돈을 요구하는건
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법적으로 모두가 인점할수 있는 간병비 금액이 고지된것도 없고 부르는게 겂이라니 ㅠ
간병비가 많이 나가더라도 부모님이나 가족들이
오래 살기를 바라지 누가 간병비 조금내려고 빨리 돌아가시기를 바라는 사람이 있을까요
아무리 돈이 중요하다지만
간병인들께서는
아픈 가족을 둔
상대방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려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임춘화 2022-05-24 11:43:09
간병비도 얼마나비싼데 위로금이라니~ 진짜화가나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