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한국 월드컵 8강 무산⋯“그래도 잘싸웠다”
상태바
[월드컵] 한국 월드컵 8강 무산⋯“그래도 잘싸웠다”
  • 서충식 기자
  • 댓글 22
  • 승인 2022.12.06 0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과의 16강전서 1대 4 패배하며 탈락
전반에만 4골 내주며 세계 최강의 벽 실감
후반 백승호의 추격 골, '4년 뒤 기약'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전반을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전반을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에 도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패배하며 4년 뒤를 기약하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한국 시간) 4시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대 4로 패배하며, 월드컵 일정을 마무리했다. 브라질에 전반에만 4골을 내주는 등 세계 최강팀의 벽을 실감하는 경기였다.

브라질은 전반부터 맹공을 쏟아부었다. 경기가 시작한 지 7분 만에 한국 수비가 흔들린 점을 놓치지 않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가 선제골을 가져갔다. 이후 한국은 13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또다시 빼앗겼다.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페널티킥이 주어진 장면은 한국으로서는 아쉬운 부분이었다. 정우영이 페널티 지역 내에서 볼을 걷어차려다 뒤에서 나타난 히샬리송의 발을 건드린 것에 대해 주심이 휘슬을 불었다.

한국도 반격에 나서 전반 16분 황희찬(울버햄프턴)과 정우영(SC 프라이부르크)이 연속해서 2개의 슈팅을 날리며 브라질의 골문을 계속해서 두드렸다. 하지만 전반 29분 히샤를리송(토트넘),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에게까지 연달아 골을 내주며, 한국은 0대 4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홍철(대구FC), 손준호(산둥 타이산)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한국의 첫골은 추가로 교체 투입된 백승호(전북 현대) 발에서 나왔다. 후반 31분 브라질 문전에서 흘러나온 골을 백승호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흔들었다. 이후 브라질을 끝까지 몰아붙였지만, 이미 크게 기울어진 승부를 되돌리지는 못했다.

한국 축구팀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H조에서 1승 1무 1패를 거두고, 포르투갈(2승 1패)에 이은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이자 4강 신화를 쓴 2002년을 포함해 통산 세 번째다.

한편 브라질은 일본을 승부차기 끝에 누른 크로아티아와 10일 오전 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4강 진출을 다툰다.

[서충식 기자 seo90@mstoday.co.kr]

[확인=한상혁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연 2022-12-10 18:31:05
16강 올라갈때 다같이 기쁘고 벅차서 울었는데 브라질에 너무 허무하게 져서 허무함 역시 우린 아직 좀더 실력을 키워야 겠음을 절감 크로아티아엔 져서 4강도 못가는데 ㅠㅠ
그래도 월드컵 응원하며 행복했는데 선수들도 고생하셨습니다

변*희 2022-12-10 16:54:05
축구경기 정말 잘봤어요. 우리 선수들 화이팅!!!

이* 2022-12-10 03:38:40
너무나도 수고많았습니다 감동이었습니다

김*준 2022-12-08 05:40:17
일본이 아까움 우승 실ㅇ력임. 우리와 차원 다른
축구함

최*훈 2022-12-07 09:39:24
이정도면 잘한거임. 우리선수들 고생들 했어요~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3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