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지원사가 뇌병변 장애인 7개월간 성폭행”⋯인권보호단체 엄벌촉구
상태바
“활동지원사가 뇌병변 장애인 7개월간 성폭행”⋯인권보호단체 엄벌촉구
  • 배상철 기자
  • 댓글 4
  • 승인 2022.05.10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춘천지법 앞 기자회견, 엄벌촉구
“인면수심 활동지원사 엄벌해 달라”
가해자 일부 혐의 인정, 구속 재판 중
춘천호반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4개 장애인 인권보호단체가 10일 오후 춘천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증 장애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활동지원사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배상철 기자)
춘천호반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4개 장애인 인권보호단체가 10일 오후 춘천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증 장애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활동지원사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배상철 기자)

춘천 장애인 인권보호단체 회원들이 뇌병변 장애인을 7개월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활동지원사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춘천호반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4개 장애인 인권보호단체는 10일 오후 춘천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면수심 범죄를 저지른 활동지원사를 엄벌해달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뇌병변장애를 앓고 있는 A씨는 지난 2020년 11월부터 활동지원사 B씨에게 7개월간 성폭행과 폭행을 당했다. 신체를 자유롭게 움직이기 어려운 A씨의 상황을 이용해 B씨가 성범죄를 저지른 것이다. 

앞서 이 사건은 피해를 견디다 못한 A씨가 노트북 카메라를 이용해 피해 장면을 촬영했고, B씨를 경찰에 고소하면서 수면으로 떠올랐다. 현재 B씨는 구속돼 장애인 유사성행위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B씨는 사진 등의 증거가 제출된 부분에 대해선 혐의를 인정하지만, 나머지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A씨는 오늘 법정에서 자신이 겪은 지옥 같은 7개월을 증언하려고 한다”며 “A씨에게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가해자가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해 10월 재판이 시작됐지만, 아직도 1심 판결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그사이 피해자와 가족들은 혹시나 가해자가 제대로 처벌받지 않을까 봐 불안해하며 사건의 고통 속에 머물러 있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장애인의 일상을 지원하는 사람이 오히려 장애인을 괴롭히는 상황이 더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이번 재판을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며 “재판부의 엄정한 판단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후 춘천지법 형사2부(이영진 부장판사) 심리로 B씨에 대한 속행 공판이 진행됐다. A씨는 증인 신분으로 출석해 피해 내용을 증언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숙 2022-05-11 19:28:44
춘천은 공무원들만 천국의 도시
놀면서 돈많이 벌구 각종 혜택은 최고의 VIP
내가 춘천 이사온걸 너무나 후회한다

김동숙 2022-05-11 19:24:40
장애인복지관이며 장애인 돌봄시설 등 전부 수사하라
몸에 장애만 있는 이들은 항변할수라도있지 정신지체장애인들은 그저 당하기만한다
장애인복지담당 공무원들 놀구먹는 것들 각성해

이도숙 2022-05-11 16:54:15
인면수심 범죄..입에 담지못할 창피한 일!!!
다시는 못하게신속하고 강력한 처벌을 원합니다 .
모두가 행복한 춘 춘천 이길

함두호 2022-05-10 18:58:17
하도 어이가 없어서 쓰고 싶지가 않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