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블랙핑크' 스타일로 춘천 마스코트를 그렸더니⋯.
상태바
AI가 '블랙핑크' 스타일로 춘천 마스코트를 그렸더니⋯.
  • 이정욱 기자
  • 댓글 1
  • 승인 2022.11.07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인공지능)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예술의 영역까지 발을 들이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인공지능 프로그램 '노벨 AI(Novel AI)'가 입력한 이미지를 원하는 대로 그려주는 기능을 출시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기존의 AI 프로그램 대부분은 키워드 입력 방식으로 그림을 그려냈지만, 노벨 AI는 입력한 이미지를 원하는 키워드로 학습시킨다는 점에서 한 단계 더 고차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AI가 다른 창작물들의 화풍을 학습해 쉽게 그림을 그리게 돼, 창작자들 사이에서 AI가 학습한 데이터의 저작권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한다.
MS투데이는 이슈가 되고 있는 AI그림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노벨 AI를 활용해 춘천 소양강처녀를 그려보았다.

[이정욱 기자 cam2@mstoday.co.kr]
[확인= 한재영 데스크]

MS투데이 기자가 AI를 이용해 춘천시 마스코트를 새롭게 그려내는 과정. 그림을 입력하고 원하는 키워드를 작성하면 몇 초 안에 원하는 그림을 얻을 수 있다.
MS투데이 기자가 AI를 이용해 춘천시 마스코트를 새롭게 그려내는 과정. 그림을 입력하고 원하는 키워드를 작성하면 몇 초 안에 원하는 그림을 얻을 수 있다.
AI 프로그램 '노벨 AI(Novel AI)'를 활용해 새롭게 그린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 스타일의 춘천시 마스코트(우). AI에 소양강처녀(좌)를 보여주고 'black pink', 'K-pop', 'Idol' 등의 키워드를 입력해 그려냈다.
AI 프로그램 '노벨 AI(Novel AI)'를 활용해 새롭게 그린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 스타일의 춘천시 마스코트(우). AI에 소양강처녀(좌)를 보여주고 'black pink', 'K-pop', 'Idol' 등의 키워드를 입력해 그려냈다.
AI 프로그램에 춘천 소양강처녀상(좌)을 보여주고 몇가지 키워드를 입력하자 만화풍(우)으로 새롭게 그려냈다. AI가 생성하는 이미지로 춘천과 한복 등을 키워드로 입력했지만 한복 표현이 정확하지 않아 보인다.
AI 프로그램에 춘천 소양강처녀상(좌)을 보여주고 몇가지 키워드를 입력하자 만화풍(우)으로 새롭게 그려냈다. AI가 생성하는 이미지로 춘천과 한복 등을 키워드로 입력했지만 한복 표현이 정확하지 않아 보인다.
지난 9월 취재진이 키워드 기반 AI 프로그램 '미드저니(Midjourney)'를 활용해 그렸던 소양강처녀. 이미지를 보여주지 않고 'Chuncheon', 'Soyang River girl' 등의 키워드를 입력해 그린 그림으로 시행착오를 겪어 다소 이질적으로 보인다. (사진=MS투데이 DB)
지난 9월 취재진이 키워드 기반 AI 프로그램 '미드저니(Midjourney)'를 활용해 그렸던 소양강처녀. 이미지를 보여주지 않고 'Chuncheon', 'Soyang River girl' 등의 키워드를 입력해 그린 그림으로 시행착오를 겪어 다소 이질적으로 보인다. (사진=MS투데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송 2022-11-07 22:02:15
ㅋㅋㅋ넘 귀엽고 예쁘네요~ 색다른느낌이라 신기하네요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