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서 개물림 사고 빈번⋯견주 벌금 100만원 선고받기도
상태바
춘천서 개물림 사고 빈번⋯견주 벌금 100만원 선고받기도
  • 배상철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5.20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에 목줄 연결된 개가 시민 물어
재판부 “견주는 수시로 안전점검해야”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늘면서 개물림 사고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주의의무를 소홀히 한 개 주인이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그래픽=클립아트코리아)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늘면서 개물림 사고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주의의무를 소홀히 한 개 주인이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그래픽=클립아트코리아)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늘면서 춘천에서도 개물림 사고가 빈번해지고 있다.

특히 목줄이나 입마개를 하지 않으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개 주인도 처벌받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해 12월 춘천 우두동에서 80대 할머니 A씨가 사냥개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팔과 다리 등을 심하게 다친 A씨는 서울의 전문병원에서 한 달 넘게 수차례 수술을 받은 뒤 퇴원했다. 

이어 지난 4월에는 춘천 삼천동 인근 공원에서 목줄을 하지 않은 개들이 고양이 한 마리를 물어 죽이는 일이 벌어졌다. 이 개들은 다른 집 마당에 있던 강아지도 물어 죽였다. 공원에 산책을 나왔다가 이 장면을 지켜본 시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했다. 

춘천에서 연이어 일어난 개물림 사건 모두 주인이 있었지만, 목줄과 입마개를 철저하게 하지 않아 벌어진 사고였다. 

최근 부주의로 일어난 개물림 사고로 견주가 처벌을 받은 사례도 나왔다.  

지난 2021년 6월 화물차 뒷부분에 목줄이 연결돼 있던 개 한 마리가 지나가는 시민 B(62)씨의 발목 뒤꿈치를 물었다. 이 사고로 B씨는 10일간 병원에 다니며 치료를 받아야 했다. 

견주는 과실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1심 선고 공판에서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1심을 맡은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반려견이 주위를 통행하는 사람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도록 입마개를 하거나 적절한 길이로 묶어뒀어야 한다”며 “또 수시로 목줄의 안전을 점검하는 등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견주는 반려견의 목줄을 길게 묶어뒀고, 지나가던 피해자 B씨에게 상해를 입게 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